시를 쓰는 과학자
과학에 대한 모든 것, 수학, 시, 포트나이트
연분홍 / 김억

 

봄바람 하늘하늘 넘노는 길에

연훈홍 살구꽃이 눈을 틉니다.


연분홍 송이송이 못내 반가와

나비는 너훌너훌 춤을 춥니다.


봄바람 하늘하늘 넘노는 길에

연분홍 살구꽃이 나부낍니다.


연분홍 송이송이 바람에 지니

나비는 울며 울며 돌아섭니다.

'시&수필&글귀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연분홍 / 김억  (2) 2018.07.04
서시 / 윤동주  (0) 2018.05.28
별 헤는 밤 / 윤동주  (0) 2018.05.19
빨래 / 이원수  (2) 2018.04.26
저녁에 / 김광섭  (6) 2018.04.23
비 / 황인숙  (0) 2018.04.22
2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